르노삼성차, 부품협력업체 수출 증대 지원 > 업계소식

본문 바로가기

흥아포밍

  • 회사소개
  • 인재채용
  • 제품소개
  • 고객지원
업계소식
고객의 마음까지 배려하는 존경받는 기업이 되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습니다.
HOME > 고객지원 > 업계소식
업계소식
  • 최고관리자
  • 17-11-13 11:09
  • 38

르노삼성차, 부품협력업체 수출 증대 지원

본문

5212a8e939835499342f999dad7c7792_1510538 

 

르노삼성차, 부품협력업체 수출 증대 지원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부품 협력업체 수출 판로 확대를 위한 인사이드 닛산(Inside NISSAN) 전시상담회가 7일과 8일 양일간 일본 도쿄 ‘닛산 테크니컬 센터’에서 개최됐다.

 

르노-닛산얼라이언스, 부산광역시, 부산테크노파크, 코트라(KOTRA) 등이 협력해 개최한 이번 전시 상담회는 르노삼성차 부품 협력업체 수출 판로 확대를 지원하고,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신규 고용창출 등을 이끌어내기 위해 기획됐다.

 

부산·경남지역 소재 르노삼성차 1∙2차 협력사 21개사 60여명이 참가한 전시 상담회에는 일본 닛산 및 닛산 주요 협력사를 대상으로 신차 개발, 표준모듈 적용 부품 등의 판로에 대한 심층 상담이 진행됐다. 부산 지역 부품 협력업체는 이번 기회를 통해 수출 물량을 대폭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앞서 르노삼성차는 정부가 도입한 한중일 글로벌 순회집하 물류체계 ‘밀크런’ 방식을 통해 부품 협력업체의 닛산 큐슈공장에 대한 수출 확대를 지원해 왔다. 밀크런(Milk Run)은 과거 우유회사가 매일 축산 농가를 순서대로 돌면서 원유를 수집한 데서 유래한 것으로, 수요자가 생산지를 순회해 부품을 수거하는 순회집화방식 물류시스템이다. 한·일 양국 번호판이 부착된 트레일러를 활용해 물류비용 절감은 물론, 조달기간 및 재고비용 감소, 통관속도 향상 등 높은 경제적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

.

.

링크참조